HOME > Freedom Plaza > FF뉴스레터

FF뉴스레터

#54 전체주의를 경계합니다

프리덤팩토리 | 2014.09.03 11:59 | 조회: 665 | 덧글보기(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Bulletin #54 on September 3, 2014

 

 

 

김정호의 대한민국 기업가열전 제7강

[강연후기]포화 속의 비즈니스

김정호의 기업가열전 제7강 '포화 속의 비즈니스'가 성황리에 열렸습니다. 전쟁의 참화 속에서 기업가 정신을 발휘하여 여러 가지 사업을 일구어내고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기업인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김정호의 대한민국 기업가열전 기획상품

'수출입국' 티셔츠 (20장 한정판)

프리덤팩토리에서 김정호의 기업가열전 기획상품으로 티셔츠를 판매합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수출입국' 휘호가 새겨진 티셔츠 입니다. 20장 한정판으로 판매하오니 많은 신청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컨슈머워치 '소비자는 분통 터진다!'

여러분의 사연을 받습니다

소비자는 원하는 물건을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살 권리가 있습니다. 대형마트 영업규제로 소비자 권리를 침해당했던 경험을 말해주시기 바랍니다. 소비자들의 사례를 모아, 국회에 보낼 계획입니다. 소비자들이 겪는 불편과 피해를 알리기 위해서입니다. 사연이 채택되신 분들께는 컨슈머워치 '에코백'과 프리덤팩토리 '머그컵'을 보내드립니다.

공모 기간 
8월 20일 ~ 9월 20일

공모 방법
1. 홈페이지에 게시
-프리덤팩토리 회원가입 후, 컨슈머워치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2. 이메일로 보내는 방법
-consumerwatch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3. SNS 이용 방법
-페이스북 컨슈머워치 페이지(facebook.com/consumerwatchk)에 남겨주시면 됩니다.
4. 문자 이용 방법
-010-9037-2651 문자로 보내셔도 되고, 카톡 친구 요청 후 카톡 메시지로 보내셔도 됩니다.

Freedom★Star

Link & Think

프리덤보이스 #50

전체주의를 경계합니다

지난 주 저의 <작은 용기> 캠페인 사진이 나간 후 많은 분들이 지지를 표해주셨습니다. 프리덤팩토리 홈페이지의 글은 6,000명이 넘는 분들이 접속하셨고요, 페이스북에서 좋아요를 눌러 주신 분들도 3천명에 육박하는군요. 제가 쓴 글 중에 가장 많은 분들이 보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비판과 욕설과 저주를 하신 분들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왜 욕먹을 것이 뻔한데도, 이 캠페인을 벌일 생각을 했는지 다시 한 번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짧게 말하자면 전체주의를 경계하기 때문입니다. 목소리 큰 사람, 명분을 가진 사람과 다른 생각, 다른 말을 하는 것이 죄악처럼 되어가는 우리의 상황이 걱정되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사회였고 앞으로도 그래야 합니다. 각자 나름의 생각과 감정을 가질 수 있고, 또 그것을 말할 자유가 제법 잘 인정되어 왔습니다. 폭력 혁명을 선동하는 말은 예외이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광우병 시위를 겪으면서 분위기가 많이 달라진 것 같습니다. 그 당시 광화문 거리에서 광우병 걱정은 과장되었다며, 시위대와 다른 말을 했던 사람들은 심각한 신변의 위협을 느껴야했지요. 다른 생각과 말은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제게는 전체주의의 징조로 보였습니다. 

이번 세월호 참사 이후에는 더욱 그렇게 되어 가고 있습니다. 한국 사회가 집단적 우울증에 빠져 있는 것 아닌가 걱정이 들기도 합니다. 많은 분들이 여기에서 벗어나고 싶어 하지만 그럴 수가 없어서 답답해하고 있습니다. 유족들과 다른 감정을 드러내는 것이 걱정되기 때문일 것입니다.

물론 이런 일을 당해서 슬프지 않을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슬픔은 사람마다 처한 입장에 따라 길수도 있고 짧을 수도 있습니다. 평생 이 슬픔을 잊을 수 없는 분도 있겠지만, 벌써 잊었거나 잊고 싶은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그리고 쉽게 잊었다고 해서 잘못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잊어야 살 수 있으며 실제로도 시간이 지나면 늘 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운 일을 할 수도 있습니다. 이제 새로운 날들을 맞고 싶은 사람들도 그 바람을 입 밖으로 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전체와 다른 생각과 말이 허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더 읽으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Rising★Star

五.感.理.性

동네방네 행사

[토론회] 애국가, 우리에게 무엇인가

9월 4일(목) 오전 10시 자유경제원 5층 회의실에서 '애국가, 우리에게 무엇인가' 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컨슈머워치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2 성우빌딩 805호 | 대표전화 070-4115-9600 | freedomfactory.ltd@gmail.com
COPYRIGHT(C) 2013 FREEDOM FACTORY ALL RIGHTS RESERVED.


평점 주기   0 (0명)
댓글 쓰기 : 0/500
• 전체 : 40 건 ( 1/3 쪽)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40 #57 배임죄, 그 참을 수 없는 모호함
프리덤팩토리
2014.09.24 594
39 #56 당국은 민간사에 간섭 좀 그만하세요
프리덤팩토리
2014.09.17 628
38 #55 정치자금. 내도 탈, 안내도 탈
프리덤팩토리
2014.09.11 551
#54 전체주의를 경계합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9.03 665
36 #53 <작은 용기>가 필요한 때입니다 [1]
프리덤팩토리
2014.08.27 743
35 #52 `공유경제`라는 용어는 `강남좌파`처럼 모순입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8.20 668
34 #51 우버라는 창조적 파괴
프리덤팩토리
2014.08.13 212
33 #50 정부에 대한 희망을 접습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7.30 221
32 #49 자사고를 응원합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7.30 219
31 #48 특별법은 이제 그만
프리덤팩토리
2014.07.16 319
30 #47 노블리스 오블리쥬, 노블은 누구인가?
프리덤팩토리
2014.07.09 336
29 #46 김정호의 대한민국 기업가열전에 주주님을 초대합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7.04 334
28 #45 자유의 정당을 염원합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6.25 336
27 #44 교육부가 대학에의 간섭을 멈추지 않으면 피해는 학생들이 봅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6.18 245
26 #43 학생과 학부모에겐 학교를 선택할 권리가 있습니다..
프리덤팩토리
2014.06.11 314

1 2 3

검색 목록보기